UPDATED. 2020-07-07 12:02 (화)
합천 옥전 고분군, 사적지 확대 지정
상태바
합천 옥전 고분군, 사적지 확대 지정
  • 충청리뷰
  • 승인 2020.05.02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합천군은 문화재청에서 지난 29일 합천 옥전 고분군(사적 제326호)의 체계적인 보존관리와 문화재적 가치를 알리기 위해 옥전 고분군의 사적지를 확대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옥전 고분군에 대한 지표조사 결과 유구 분포범위의 확대에 따른 것으로 당초 쌍책면 성산리 일원 19필지 13만1천64㎡에서 30필지 11만2천852㎡가 추가돼 사적 면적은 총 49필지 224만3천916㎡로 확대됐다.

옥전 고분군은 낙동강과 황강의 교통로를 장악해 가야 북부지역의 유력한 세력과 성장했던 다라국의 왕과 지배층 묘역으로 주변에는 다라리 고분군과 같은 중소형 고분군이 둘러싸고 있고 남쪽으로 이어지는 산 정상부에는 다라국의 왕성인 성산 토성이 자리 잡고 있다.

합천군은 옥전 고분군 사적지가 확대 지정됨에 따라 올해 상반기에 옥전 고분군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하고 가야 역사문화 탐방지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