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6 11:09 (토)
‘랜선 2020 괴산고추축제’ 성료
상태바
‘랜선 2020 괴산고추축제’ 성료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0.09.1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고추판매액 12억2천만 원 기록... 지난해 대비 40% 급증
동시시청자 2천 명, 대도시 고추 전용판매장 7일 연속 완판
7일간 12명의 게스트와 함께 진행된 '2020 괴산고추축제 괴산으로가요 랜선라이브쇼' /괴산군
7일간 12명의 게스트와 함께 진행된 '2020 괴산고추축제 괴산으로가요 랜선라이브쇼' /괴산군

 

충북 괴산군이 2020 고추축제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올해 20주년을 맞은 괴산고추축제는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준비했던 이벤트를 모두 취소하고 온라인으로 전환해 831일부터 915일까지 16일간 열렸다.

MC 고정우의 진행으로 831일 문을 연 온라인 스튜디오 ‘2020 괴산고추축제 괴산으로가요 랜선라이브쇼(이하 랜선라이브쇼)’7일간 12명의 게스트가 출연해 축제를 뜨겁게 달궜다.

12명의 게스트들은 괴산고추로 만든 땡초김밥, 제육볶음, 고추장, 김치, 떡볶이, 고추라면 등 다양한 음식을 맛보며 괴산고추를 맛깔나게 홍보했고, 속풀이 고추난타, 김장 담그기, 고추장 만들기, 꿀벌 댄스 등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7일간 진행된 랜선라이브쇼는 동시시청자 2000, 누적채팅 23500, 누적조회수 34000회의 기록을 남기며, 온라인 축제의 가능성을 엿보는 계기다 됐다.

또한 소비자에게 괴산고추를 알리고 판매하기 위해 몇몇 도시의 마트에 마련된 고추판매장도 성황리에 종료됐다.

군은 애초에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괴산종합운동장에서 드라이브 스루, 워킹 스루 방식의 고추판매장을 소규모로 운영하기로 계획했지만, 수도권 중심의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라 오프라인 장터 개장을 전면 취소하고 온라인과 대도시 중심의 판매망 구축에 중점을 뒀다.

사전행사로 준비된 현대홈쇼핑 특별전에서는 괴산군에서 준비한 고춧가루 42백 세트가 50분 만에 모두 팔려 39천만 원에 달하는 매출을 기록했다.

831일부터 96일까지 3개 대도시(서울 서초구 양재동, 도봉구 창동, 청주 상당구 방서동)의 농협유통센터 내 하나로마트에 마련됐던 고추 전용 판매장에서도 7일 동안 준비된 고추가 전부 팔리며 괴산청결고추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이에 군은 대도시 소비자의 편의를 위해 6일까지로 예정했던 대도시 판매장 운영 기간을 고추축제 종료일인 15일까지로 연장하기도 했다.

군은 직영 온라인 쇼핑몰인 괴산장터에서 축제 기간 괴산청결고추를 구매하는 고객들에게 괴산 농산물(건고추, 고춧가루)을 추가로 증정하는 깜짝 이벤트와 택배비 할인 혜택도 제공했다.

이 밖에도 괴산고추축제 홈페이지에서 속풀이 고추난타’, ‘황금고추를 찾아라를 변형한 온라인 게임과 챌린지송 이벤트를 진행하고 에어팟, 커피 교환권 등의 푸짐한 상품을 증정하며 고추장터 방문을 유도했다.

이러한 호응 속에 진행된 2020 괴산고추축제에서는 총 5,596(6kg/)의 괴산청결고추가 팔려 122천만 원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판매액인 86천만 원에 비해 크게 오른 것으로, 고추 값 상승에 따라 40% 이상 급증한 수치다.

군은 2020 괴산고추축제가 처음 시도한 온라인 축제인 만큼 사후 평가에도 심혈을 기울여 괴산김장축제 등 앞으로의 축제들을 더 알차게 준비할 계획이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고추 가격이 많이 올랐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괴산청결고추를 찾는 소비자들께 보답하고자 품질관리에 힘썼다괴산청결고추를 맛본 소비자들은 절대 후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처음으로 비대면, 온라인으로 개최한 축제지만 많은 분들의 참여와 호응으로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고추축제에 보내주신 성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2020 괴산고추축제 대도시 현장판매장 /괴산군
2020 괴산고추축제 대도시 현장판매장 /괴산군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