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리뷰의눈
깊어가는 가을, 여기는 천리포수목원충남 태안에서의 하루

가을 햇살이 황금 들녘에 이르자 찰흑미(米)와 어우러져 마치 피아노 건반을 연상케 했다. 햇빛을 받은 억새는 바람에 휘날리고 관광객들은 모두 사진 담기에 열중했다. 모세의 기적을 이룬 듯 바닷길이 썰물에 낭새섬(닭 섬)과 이어지자 가을 나들이객들의 시선이 쏠렸다.


충남 태안군 천리포수목원의 수려한 풍경이다. 서해 천리포 2만여 평에 조성된 수목원은 나무 수만 1만 6000여 수종에 이른다. 설립자인 故 민병갈 원장(Carl Ferris Miller.1921~2002)은 1945년 한국에 와 1962년부터 황폐한 민둥산이었던 이곳 천리포 해변 18만 평에 전 재산을 털어 나무를 심었고 1970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수목원을 이뤄냈다.


천리포수목원 최수진 기획홍보팀장은 “민 원장은 생전에 씨를 심고 그 씨가 자라 푸른 숲을 이루는 것이 진정한 수목원이라고 말씀하셨다”며 “자연 그대로의 숲을 사랑하는 제2의 민병갈 선생이 나오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설립자인 민병갈 원장 동상


이어 “사람이 평생을 살면서 종이, 휴지 등을 소비하며 적게는 12그루의 나무를 사용한다” 며“풀 한 포기 나무 한 그루를 아끼고 사랑하면서 더 많은 수목원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40년 전 씨앗을 심어 푸른 숲을 이룬 수목원은 고즈넉한 해변길과 맞닿아 해송과 더불어 다양한 목련, 완도호랑가시나무 등 쉽게 볼 수 없는 수종들의 자태로 가을풍광을 맘껏 뽐내고 있다. 다음달 6일까지는 ‘열매, 이야기를 담다’라는 주제로 제4회 천리포수목원 열매전시회도 열린다.

육성준 기자  eyeman@ccreview.co.kr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