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09:28 (수)
지친 마음 눈 꽃으로 위안이 되길~~~
상태바
지친 마음 눈 꽃으로 위안이 되길~~~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5.19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 보강천 미루나무 숲의 눈 꽃 풍경

 

신록의 계절 5월, 증평읍 보강천 미루나무 꽃가루가 마치 눈 내리는 풍경을 자아냈다. 주변을 압도하는 미루나무 숲 사이로 형형색색의 꽃들도 봄의 절정을 맞고 있다. 보강천에 풍성하게 펼쳐진 꽃밭은 코로나19 여파로 지친 주민의 마음을 치유하고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수필가 김길자 씨는 “마치 흰 눈송이처럼 오월의 축복이 가득 내리는 것 같다” 며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하늘에서 복을 펄펄 내려주는 분위기로 모두의 가슴이 따뜻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보강천 미루나무숲은 1970년대 정부의 산림녹화사업 권장에 따라 속성수인 이탈리아 포플러를 심어 조성된 후 1990년대 중반까지 예비군 교장으로 쓰였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